main_썸네일-1 copy 2

손꼽아 기다려지는 크리스마스

‘산타 할아버지는 우는 아이에겐 선물을 안 주신대’. 떼쓰는 아이를 달래는 데 이보다 효과적인 레퍼토리가 또 있을까 싶다. 동심의 마지노선으로 불리는 산타클로스와 크리스마스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준비했다.

Description

크리스마스는 가족이 함께 모여 연말연시를 축하하는 대중적인 기념일이다

Description

코카콜라는 겨울철 급감한 콜라 판매량을 높이기 위해 현대판 산타클로스를 구현해 대대적 성공을 거뒀다

종교의 유무를 떠나 크리스마스가 예수의 탄생을 기념하는 날이란 사실을 모르는 이는 없다. 크리스마스라는 단어 역시 그리스도(Christ)와 미사(Mass)가 합쳐져 ‘예수의 탄생을 기념하는 미사’라는 뜻을 품고 있다. 한데 아이러니하게도 예수의 탄생일이 12월 25일이라는 기록은 <성경>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크리스마스 기원과 관련한 설 가운데 고대 로마에서 명절로 지내던 동짓날을 그리스도의 탄생일로 삼았다는 설이 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하다. 로마에서는 해가 가장 짧았다 다시 길어지는 12월 25일을 태양의 탄생일로 삼아 제를 올리고 축제를 즐겼다. 축제 기간에 생명력을 상징하는 상록수로 집 안을 꾸미고 사람들은 선물을 주고받았다. 이후 로마에 기독교가 전파되고 나아가 국교로 선포되자 기독교는 ‘태양의 빛’과 예수의 탄생을 일치시킴으로써 교세를 확장하고자 했다. 결국 태양의 신을 섬기던 12월 25일은 예수의 탄생 기념일로 바뀌게 된다. 교회를 통해 전해오던 크리스마스가 사라질 뻔한 위기의 순간도 있었다. 16세기 기독교의 폐단을 지적하는 종교개혁이 일어나자 당시 청교도는 크리스마스를 이교도적 풍습을 지녔다며 법으로 금지시켰다. 크리스마스가 종교인의 축제에서 연말연시를 축하하고 기념하는 대중적인 기념일로 자리 잡은 건 19세기부터다. 미국에서 탄생한 산타클로스와 루돌프 캐릭터가 큰 인기를 끌며 점차 세계인의 휴일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 그 때문에 미국에서는 종교와 관계없이 모두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기원하며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 대신 ‘해피 홀리데이(Happy Holiday)’라는 인사말을 건네기도 한다.

우리가 몰랐던 산타클로스

산타클로스의 진위 여부는 꽤 민감한 사안이다. 어린 시절 산타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 순간의 충격이 평생을 가기도 한다. 산타클로스는 실제 인물에서 착안한 가상의 존재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4세기경 터키 지역의 성인 상투스 니콜라우스(Sanctus Nicolaus) 주교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그는 특히 어린이와 가난한 이들을 몰래 도우며 한 평생 헌신했는데, 그의 미담이 유럽 전역으로 퍼지며 유럽인이 사랑하는 성인으로 추앙받는다. 네덜란드 사람은 그를 신터르 클라스(Sinter Klaas)라 불렀고, 17세기 아메리카 신대륙으로 이주한 네덜란드인에 의해 미국에 전해지면서 영어식 발음인 산타클로스(Santa Claus)로 굳어지게 된다.
현대판 산타클로스는 뚱뚱한 몸집에 빨간 옷을 입고 북슬북슬한 흰 수염을 휘날리며 루돌프가 끄는 썰매를 타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지금의 이미지를 만든 사람은 19세기 미국의 만화가 토머스 내스트다. 그는 잡지에 성탄절 삽화를 그리는 과정에서 산타클로스가 북극에 산다는 설정을 바탕으로 빨간 옷을 입은 뚱뚱하고 쾌활한 할아버지로 묘사했다. 이후 1931년 코카콜라는 겨울철 급감한 콜라 판매량을 높이기 위한 홍보 전략으로, 로고 컬러인 빨간색 옷과 콜라 거품을 연상시키는 풍성한 수염, 발그레한 볼이 인상적인 푸근한 현대판 산타클로스를 구현해 대대적인 성공을 거뒀다.

Description

(좌)다양한 오너먼트와 전등으로 꾸미는 크리스마스트리
(우)산타 마을로 유명한 로바니에미에서 순록 썰매 타기는 즐거운 체험거리 중 하나다

Description

(상)다양한 오너먼트와 전등으로 꾸미는 크리스마스트리
(하)산타 마을로 유명한 로바니에미에서 순록 썰매 타기는 즐거운 체험거리 중 하나다

Description

‘Santa is Here’이라는 문구처럼 365일 산타클로스를 만날 수 있는 로바니에미의 산타오피스

산타클로스가 사는 마을, 로바니에미

지구촌 곳곳에 산타클로스를 지명으로 둔 도시나 산타 마을이 자리하지만, 정통 산타 마을로 인정받는 곳은 핀란드 북부에 위치한 로바니에미(Rovaniemi)뿐이다. 로바니에미가 산타클로스의 고향으로 불리게 된 배경은 192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핀란드 라디오 방송의 한 아나운서가 로바니에미의 산에 산타클로스가 살고 있다고 말한 뒤, 이곳에 산타클로스가 있다는 믿음이 퍼져나간다. 이후 제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폐허로 변한 도시를 재건하기 위해 산타 마을 조성 계획을 세우고, 1985년 호젓한 전나무 숲속에 그 마을이 들어선다. 10년의 공사 끝에 탄생한 산타마을은 자체로 동화 속 세상이다. 뾰족한 지붕의 통나무집이 옹기종기 모인 마을에는 365일 산타클로스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오피스와 우체국, 각종 산타 기념품을 살 수 있는 매장이 자리한다. 전 세계 아이들은 산타클로스가 한 명뿐이라고 믿겠지만, 이곳에는 각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여러 명의 산타클로스가 활동 중이다. 동심을 지키기 위해 산타의 신분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지며, 주민 투표로 선출된 산타클로스는 핀란드 정부로부터 공식 인증을 받아 활동한다.
산타클로스에게 편지를 보내고 싶으면 강원도 화천에 자리한 ‘화천 산타 우체국 대한민국 본점’을 방문하자. 10월 말까지 접수된 편지에 한해서 그해 크리스마스 시즌에 핀란드에서 발송하는 산타클로스의 답장을 받을 수 있다. 산타클로스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아이가 물어본다면,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 홈페이지(www.noradsanta.org)를 참고하면 된다. 1955년부터 매년 산타클로스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특별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데, 12월 1일부터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분위기 메이커, 트리와 캐럴의 탄생

유럽에서는 크리스마스가 1년 중 가장 큰 휴일이다. 11월 말부터 거대한 크리스마스트리를 점등하고, 화려한 크리스마스 마켓이 시작된다. 그중에서 독일은 역사적으로나 규모 면에서 단연 볼거리가 많다. 드레스덴과 뉘른베르크, 쾰른, 뮌헨의 크리스마스 마켓이 대표적이며, 와인을 따뜻하게 끓인 글루바인(뱅쇼)을 마시며 아기자기한 소품을 구경하기 좋다. 특히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난감인 호두까기 인형은 독일 동부 자이펜 마을에서 생산하는 제품이 최상의 품질을 자랑한다. 오늘날 크리스마스트리의 모태가 시작된 곳 역시 독일이다. 16세기 종교개혁을 이끈 마르틴 루터가 별이 빛나는 밤하늘 아래 서 있는 상록수를 보고 감명받아 그 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집 안에 나무를 세우고 촛불을 매달아 장식한 것이 지금까지 전해 내려온다.
크리스마스트리와 함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캐럴은 프랑스어 카롤(Carole)에서 파생한 것으로, 중세 유럽에서 세시 명절에 둥근 원을 그리며 춤추고 부르던 노래에서 유래했다. 크리스마스 관련 내용을 담고 있는 캐럴은 교회 예배에서 부를 수 있는 곡과 대중이 쉽게 따라 부르는 경쾌한 노래를 총칭한다. 17세기 말 작곡된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은 오늘날까지 사랑받는 캐럴의 고전으로 교회와 성당에서 울려 퍼지는 대표곡이다. ‘징글벨’, ‘루돌프 사슴코’, ‘I Wish You a Merry Christmas’를 비롯해 머라이어 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는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울려 퍼지는 캐럴이다.

Description

(좌)다양한 크리스마스 관련 용품과 기념품을 구경하고 구입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마켓 (우)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만족스러운 선물을 온라인 직구를 통해 준비할 수 있다

Description

(상)다양한 크리스마스 관련 용품과 기념품을 구경하고 구입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마켓 (하)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만족스러운 선물을 온라인 직구를 통해 준비할 수 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선물

사랑하는 이와 선물을 주고받고, 착한 일을 한 아이에게 몰래 선물을 주는 크리스마스 풍습은 산타클로스의 전신인 상투스 니콜라우스 일화에서 유래했다. 그는 생전에 가난한 이의 신발 속에 동전을 넣어두거나 한밤중에 몰래 창문이나 굴뚝을 통해 금 주머니를 전달하며 선행을 베풀었다. 특히 불우한 어린이에게 선물을 나눠 주고는 했는데, 그를 기념하는 상투스 니콜라우스 축일에 어린이에게 선물을 주는 전통이 이어 내려와 오늘날 크리스마스 풍습으로 자리 잡았다.
미국이나 유럽 등 서양 문화권에서는 크리스마스 선물에 대한 기대심이 크다 보니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본격적인 쇼핑 경쟁에 돌입한다. 미국은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가 최대 쇼핑 시즌으로, 가전제품을 비롯한 패션, 장난감, 화장품 등 전 품목에서 큰 폭의 세일을 진행한다. 주는 사람도 부담 없고, 받는 사람도 반색하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옷이나 가방, 구두 같은 패션 소품과 뷰티 제품이 빠질 수 없다. 이탈리아에서 설립된 글로벌 사이트 육스닷컴은 전 세계 인기 디자이너의 의류와 가방, 신발, 액세서리가 총망라된 패션의 보물 창고로 통한다. 유럽 온라인 뷰티 스토어 룩판타스틱은 꼬달리와 이솝 등 인기 직구템부터 뷰티 브랜드 제품 400여 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어 해외 직구 쇼핑을 한결 편리하게 해준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도 의류, 액세서리는 물론 전자 기기나 장난감 등 매일 업데이트 되는 수백만 개 상품을 편리하게 직구할 수 있다.